아일랜드 : 만화를 벗어난 이야기의 확장 읽을거리

아일랜드 1 - 6점
윤인완 지음/랜덤하우스코리아

그림작가 양경일과 함께 작업한 만화 『아일랜드』, 『新암행어사』로 유명한 이야기작가 윤인완. 90년대를 풍미했던 소설 『퇴마록』의 이미지를 따라하려던 (멀리 보자면 일본만화 『공작왕』까지도 거슬러가겠지만) 수많은 만화들이 제풀에 쓰러졌던 것과 달리, 만화 『아일랜드』는 멋들어진 그림체에 매력 넘치는 캐릭터, 세밀한 설정 등으로 꽤나 큰 인기를 얻었더랬다.

총 일곱 권으로 구성된 만화 『아일랜드』는 초반에는 옴니버스 식으로 진행되었지만 5권 중반에서 갑자기 장편으로 이야기 전개 방식을 선회했다. 그리고 이때쯤 양경일―윤인완의 일본 진출이 가시화되었고, 연재는 지지부진해졌다. 5권 이후 7권이 발매되는 데 약 20개월에 가까운 시간이 걸렸고, 두 권 반 분량의 장편에 대한 완성도와는 별개로 작품 자체에 대한 호감이 낮아지게 되었다.

그 장편이 끝남과 동시에 만화 『아일랜드』가 완결되었다. 이야기가 끝난 게 아닌데, 단지 (좀 긴) 에피소드 하나가 끝났을 뿐인데 갑자기 완결이 되어버렸다. 일본 진출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급하게 정리했다는 거야 이해하겠지만, 그 매력 넘치는 캐릭터들은 도대체 어쩔 것이며 아직 설명이 덜 된 수많은 암시와 복선들은 어쩔 것이란 말인가.

이런 갈증을 풀어주기 위해서인지 이야기작가 윤인완은 소설 『아일랜드』를 발표했다. 캐릭터들의 매력을 그대로 되살리고, 만화에서 다하지 못한 이야기들을 하나하나 풀어내기 시작했다.

그러나 세상에는 왕왕 이런 경우가 있다: 모든 걸 드러내 보여주는 것보다는 살짝 가리는 게 더 섹시한 경우 말이다. 캐릭터 하나하나에 대한 세세한 (너무도 세세한!) 뒷얘기들은 캐릭터들의 신비한 매력을 없애버렸다. 퇴마물에서의 세밀한 설정은 이미 『퇴마록』에서 했던 것은 답습했을 뿐이며, 이를 넘어서는 신선함이나 매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게다가 그림이 빠진 액션 신은 아무런 흥분감을 느낄 수 없는 평이한 서술만이 반복되었다. 만화에서 보여주었던 매력이 하나씩 사라져버렸다. 소설을 읽기 전에는 만화를 몇 번이고 다시 읽었는데, 소설을 읽고 나서는 만화를 읽지 않게 되었다. 만화에 대한 매력마저 사라져버린 것이다.

원작자 스스로 원작을 망쳐버린 변주. 그럼에도 불구하고 별이 세 개나 되는 이유는, 여섯 권 중 앞의 두 권만 읽었을 때까지는 그나마 나쁘지 않았기 때문이다.


핑백

  • [ toonism world ] : 2007년 8월 한 달간 읽은 책 2008-09-02 12:21:30 #

    ... 대륙의 별 | 김용마일즈의 전쟁 | 로이스 맥마스터 부졸드 | 김상훈 | 행복한책읽기'입은 칼보다 강하다'를 여실히 보여주는, 입만 산 소위 훈련병.아일랜드 (1~6완) | 윤인완 | 랜덤하우스코리아(지난달 결산할 때와 비슷한 말이지만) (게다가 원작자가 직접 썼는데도) 만화의 소설화는 이만큼이나 어려운 법.특공공무원 산페이 ( ... more

  • [ toonism world ] : 도쿄 겐지 이야기 : 밀도 낮은 '신감각 사이코 미스터리 소설' 2008-09-26 14:33:48 #

    ... 만화의 장면 장면이 눈앞에 떠오릅니다. 본업이 만화 이야기작가라는 걸 끊임없이 상기시켜 주더군요.만화 이야기작가가 소설을 쓰면 그 결과가 심히 좋지 않을 수도 있다는 건 윤인완의 『아일랜드』로 이미 배웠지만, 이 책이 나왔을 때 내가 기대해마지않았던 이유는 바로 (다른 필명으로 나왔지만) 『소설 명탐정 김전일』 시리즈 때문이었습니다. 이 시리즈는&nb ... more

덧글

  • pelhav 2008/08/28 18:29 # 답글

    앞의 두권 ;;
  • toonism 2008/09/01 12:09 #

    그것도 '그나마 나쁘지 않았'다는 거지.
  • Dante99 2008/08/30 17:04 # 답글

    전반적으로 만화보다 내용도 별로인데다 문체도 허접해서 고스트 라이터가 썼다는 소문도 나돌았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이 당시에 아일랜드란 만화를 좋아해서 소설도 6권 다 샀거든요. 사실 윤인완이란 작가를 그다지 높이 평가하지 않았기 때문에 어차피 양판소 수준의 소설일 것이라고 짐작은 했지만, 돈이 아까울 정도의 퀄리티였죠.;;; 이 당시에 아일랜드 관련해서 팬픽도 많았는데, 차라리 그 팬픽들 중에 이 소설보다 훨씬 재미있고 수준 높았던 글이 꽤 있었습니다.

    그래도 소설 중에서 카레 이야기는 재미있었습니다..........
  • toonism 2008/09/01 12:12 #

    저도 만화 일곱 권, 소설 여섯 권 모두 갖고 있답니다. ^^;

    문체 문제야, 애초에 윤인완이 '이야기'로 유명하지 '글'로 유명한 게 아니니 애초부터 기대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이야기'의 구성이나 상상력마저 빈곤하니 이건 뭐;;; (혹시라도 『新암행어사』 소설판이 나온다면, 일본의 잘 나가는 라이트노벨 작가가 집필하길 간절하게 바랄 뿐입니다)

    팬픽이라... 예전이라면 찾아서 읽어보고 싶었겠지만, 이제 만화판 『아일랜드』의 마력에서 벗어난 지 오래라 큰 관심이 없군요. 아쉽습니다.

    카레 이야기라면, 반이 기절했던 이야기였던가요? 자세히 기억이...
  • 하루 2008/09/03 02:04 # 삭제 답글

    만화는 그림이 있기 때문에 상상은 덜 하게 되지만 생생한 그림으로 그 세계에 더 빠져들게 하는 거 같아요. 솔직히 아일랜드 내용보다는 그림에 빠져들어서 봤거든요. 그림에 반해서 본 책이었기에 소설은 정말 재미가 생각보다 별로였어요.
  • toonism 2008/09/03 20:51 #

    윤인완-양경일 팀에서의 비중을 깨닫게 해주었달까요.
댓글 입력 영역


메모장

책이 없다면 신도 침묵을 지키고, 정의는 잠자며, 자연과학은 정지되고, 철학도 문학도 말이 없을 것이다. - 토마스 바트린

구하는 책들

내용 일부 또는 전체를 무단으로 퍼가는 행위를 금합니다. 퍼갈 만큼 좋은 글도 없습니다.

기적의책
SF&판타지도서관
행복한책읽기
환상문학웹진 거울
환타지 읽기
joySF
웹진 판타스틱
표준국어대사전
웹 맞춤법 검사기

반지속으로

화성의공주

200908_SF_sidebar